전체보기

  • 할머니의 방 -속리산(이옥선) 할머니 편-
    할머니의 방 -속리산(이옥선) 할머니 편-

    <나눔의 집>에 기거하시는 할머니들은 어떤 일상을 살고 계실까. 웹진 <결>은 '방'이라는 공간을 중심으로 <나눔의 집>에 사는 이들의 평범한 일상을 살펴보는 연재를 기획했다. 두 번째 주인공은 속리산 이옥선 할머니다. 

    김대월

  • 돌이킬 수 없는 변신과 점거의 자리
    돌이킬 수 없는 변신과 점거의 자리

    시민들이 주도하여 전국에 만들어진 평화의 소녀상 설치는 단지 설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기억과 행동의 장소가 된다는 점에서 아큐파이 운동이기도 하다. 

    장수희

  • 반세기의 침묵, 억압된 기억, 지각한 정의
    반세기의 침묵, 억압된 기억, 지각한 정의

    과거사 청산과 화해에서 독일은 일본의 대립 모델로 여겨진다. 그러나 독일에서도 청산되지 못한 과거는 여전히 남아 있다. 이 글은 나치 정부로부터 피해입은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의 이야기다.

    정용숙

  • 송신도 이야기 -  "사람 속마음은 한 치 앞도 알 수 없어."
    송신도 이야기 - "사람 속마음은 한 치 앞도 알 수 없어."

    이 글은 송신도를 '위안부 110번 신고전화 실행위원회'와 연결시켜 준 가와타 후미코가 기억하는 송신도에 관한 이야기이다.

    가와타 후미코 (川田文子)

  • 일본은 어떻게 하이난도(海南島)에 위안소를 세우고 ‘위안부’를 동원하였나
    일본은 어떻게 하이난도(海南島)에 위안소를 세우고 ‘위안부’를 동원하였나

    타이완척식이 작성한 일본군'위안부' 관련 문서로 위안소 설치와 '위안부' 동원의 문제를 살펴본다.

    최종길

  • 교실에서 만난 일본군'위안부'
    교실에서 만난 일본군'위안부'

    2020년, 현재의 교실에서 일본군'위안부' 교육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을까. 현직 고등학교 역사 교사의 글을 통해 들여다 본다. 

    문순창

  • ‘나’를 찾는 김복동의 용기가 세계인권·평화운동으로 우리를 이끌다
    ‘나’를 찾는 김복동의 용기가 세계인권·평화운동으로 우리를 이끌다

    [기림의 날 특집] 김복동의 위안소 생활부터 인권운동가⋅평화활동가로 활동하기까지 삶의 궤적을 살펴본다. 

    김선미

  • 〈김복동〉이 남긴 것
    〈김복동〉이 남긴 것

    [기림의 날 특집] 일본군 '위안부' 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, 평화활동가로 살다 세상을 떠난 김복동이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기 위해 27년을 싸워온 이야기를 담은 영화 <김복동>. 영화 제작의 시작부터 그 이후의 이야기를 뉴스타파 프로듀서이자 영화 <김복동> 송원근 감독의 글로 담았다. 

    송원근

  •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〈상〉 - 단상 위의 김복동
   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〈상〉 - 단상 위의 김복동

    [기림의 날 특집] 인권운동가, 평화활동가로서 김복동의 활약을 곁에서 지켜본 사람들이 기억하는 그는 어떤 모습일까? 류광옥 법무법인 가로수 변호사, 윤지현 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 자료팀장, 백시진 정의기억연대 및 팔레스타인평화연대 활동가, 김현정 배상과교육을위한위안부행동 대표의 기억을 담았다. 

    웹진 <결> 편집팀

  •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〈하〉 - 김복동이 뿌린 씨앗
    김복동을 기억하는 사람들 〈하〉 - 김복동이 뿌린 씨앗

    [기림의 날 특집] 인권운동가, 평화활동가 김복동의 생애는 많은 사람들에게 용기와 영감을 주었다.  김복동을 기억하는 페미니스트 A, 뮤지션 김목인, 웹진 결 독자 박미순 사회복지사, 김세진 『평화의 소녀상을 그리다』 작가의 기억을 담았다. 

    웹진 <결> 편집팀

페이지

일본군'위안부'문제연구소의
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